DBiO
News
News

대덕바이오, 친환경 유기농약 ‘랜드세이버’ 베트남에 300억 독점 수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7-11-15 11:19 조회627회 댓글0건

본문

입력 : 2017.11.14 15:31:54

- 베트남에 향후 3년간 커피나무 뿌리선충백신 “랜드세이버” 독점 수출 -

d7de5d2bd15f9089f7636dfe84d9798f_1510712

충남대학교내에서 친환경 유기농자재를 연구 개발하고 있는 바이오벤처기업 ㈜대덕바이오가 최근 전세계에서 커피생산 2위를 유지하고 있는 베트남정부로부터 친환경 유기농 농약인 “랜드세이버”(Landsaver 18EC)의 공식 판매허가를 취득, 향후 3년간 약 300억원 이상의 커피나무 뿌리선충백신인 “랜드세이버”를 독점 수출하게 되었다.

랜드세이버(Landsaver)는 지난 2년간에 걸쳐 베트남 주정부와 ㈜대덕바이오 공동연구팀이 필드테스트를 거치면서 베트남 현지농가의 토양에 특화시킨 친환경 유기농 농약이라 할 수 있다.

테스트 결과 랜드세이버는 잔류농약 검출이 없었으며, 화학농약으로 인한 환경오염으로부터 자유롭게 되었고, 무엇보다 병충해 방제가 우수하여 친환경 유기농 농약 제품으로 인정받은 것이다.

베트남의 약 80만 커피농가는 그동안 커피나무 등 다른 농작물의 선충방제를 위해 독성이 강하고 잔류농약 검출이 많은 화학농약을 매년 다량 사용해 왔다.
d7de5d2bd15f9089f7636dfe84d9798f_1510712
그러나 베트남 내에서도 유기농 농작물의 수요가 급증하고, 농가의 토양오염 피해가 극복되며 인체에도 전혀 영향이 없는 성공적인 연구 결과를 기반으로 커피나무뿌리선충으로 인한 생산량 감소까지 해결 할 수 있는 친환경 유기농 농약인 랜드세이버(Landsaver)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는 현실이다.

대덕바이오 성창근 대표(충남대 교수)는 “베트남 현지에서 3년 이내에 기존에 사용해 오던 화학농약을 랜드세이버(Landsaver)로 70% 이상 대체가 가능하다”며, “독점 단일품목의 베트남 내 시장규모는 약 3~4천억원 정도로 예상되며, 향후 동남아시아와 중국 지역의 커피생산벨트지역 및 중남미 지역 진출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하기에 충분하다”고 밝혔다.

그동안 커피나무선충의 타켓 시장인 베트남 람동주 주정부 인증제품을 위하여 여러 국가와 기업에서 제품인증을 받기 위해 수년간 필드테스트를 및 정부주도의 테스트를 진행 하였다.

그러나 효과 및 잔류농약 부분에서 실패를 하고 모두 베트남에서 철수 하였었기에 랜드세이버(Landsaver)의 수출은 당분간 독점적인 지위를 누리게 되었으며 ㈜대덕바이오의 효자 수출제품중 하나가 될 전망이다.

[매경닷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