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iO
News
News

오영훈 의원, “산림청, 재선충병 방제약 수입 때 특정업체와 유착의혹”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9-10-16 10:06 조회113회 댓글0건

본문

- 성창근 충남대교수, 소나무 천적백신 기술 성공

 

6413f931f4604642a8ee1675d8c06b82_1571187 성창근 교수

 

소나무 재선충병 방제 전문가인 충남대학교 성창근 교수는 우리나라에서 해마다 재선충병으로 약 2~300만 그루가 고사하는 상황에서 심하게 감염됐던 소나무가 천적백신 기술로 3년째 살아 있다고 주장했다. 

 

제주도 제주시 한림읍 협재리에서 방제 백신인 천적이 투입된 소나무가 살아나 재선충에 감염된 소나무의 생존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2015531일 협재리에서 자라는 소나무 60그루(예방과 치료시험)에 산림청 연구원이 재선충을 감염시켰는데, 백신을 처리한 소나무들이 두 달이 지나도 고사가 없자 누군가가 이곳에 제초제를 살포했다. 그럼에도 재선충 감염목 12개가 아직도 생생하게 살아있다.

 

중요한 것은 전세계에서 누구도 감염된 소나무를 단 한그루도 살리지 못하고 있는데, 단 한그루만 살려도 재선충 역사에 첫 세계적인 기록이다.

 

그런데 산림청은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약을 일본에서 수입해다 쓴다. 이 과정에서 특정업체 제품만 구매해 특혜의혹이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6413f931f4604642a8ee1675d8c06b82_1571187 오영훈 의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의원실이 산림청으로부터 제출받은 ‘2013~2017년 소나무재선충병 예방나무주사 현황‘2013~2017년 소나무재선충병 항공·지상살포 약제 현황자료를 보면 예방나무 주사용으로 사용되는 항생제 아바멕틴유제에마멕틴벤조에이트’, ‘아바멕티분산성액제모두 각각 동일한 업체에서 납품하고 있다.

 

오영훈 의원은 소나무재선충병 항공·지상살포 약제의 경우도 마찬가지로 "2013년부터 동일한 업체가 수의계약을 통해 약제를 납품했지만 2013년 단가가 41450원이고 2017년은 286천원 이라면서 오히려 낮아지는 약값을 보면 특정업체와의 유착이 의심된다"고 지적했다.

 

오영훈 의원은 또 일본의 경우 소나무재선충병 예방주사 항생제 비용은 인건비를 포함해 5천엔(한화 약 5만원)이고 약효지속기간은 7이라며, “국내 항생제 지속기간은 일본보다 짧은 6년이고 단가는 많게는 5배 차이가 난다. 약제가 제대로 효과를 발휘하는지부터 확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문가들은 외국에서 전량 수입해 사용하는 소나무재선충병 예방주사의 효과에 물음표를 찍고 있다. 산림청은 이에 대해 현재 전량 수입되는 소나무재선충병 예방주사(항생제)는 일본제, 미국제, 독일제라고 밝혔다. ‘아바멕틴, 밀베멕틴이 일본, ‘에마베틴벤조에이드가 미국, ‘티아클로프리드가 독일 바이엘사 제품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나무에 예방주사를 투약해도 재선충병 확산세가 줄어들지 않는 사례가 속속 나타나고 있다는 주장도 있다. 산림당국이 전량 수입에 의존해 사용하는 재선충병 예방주사의 효과가 의심되는 대목이 아닐 수 없다.

 

이에대해 산림청 관계자는 현재 가장 많이 쓰는 항생제 아바멕틴은 재선충 완전 박멸약이 아니라고 항변하고 있다. 또한 일본제 밀베멕틴은 나무 한그루 투약비용이 10만원 정도나 돼서 일반 산림지역에는 쓰지 못하고 있다고도 말한다.

 

하지만 세금으로 이루어진 엄청난 재선충 방제예산 집행액을 보면 지금까지 9천억원이 넘는데, 산림청은 지금이라도 소나무재선충에 대한 방제의지를 갖고 박멸해야 한다.

 

출처 : 서귀포방송(http://www.seogwipo.tv)